마지막 수정 날짜 : 2019/08/07

비잔티움식 관료제(Byzantine Bureaucracy)란 말은, 문자 그대로 ‘비잔티움 제국의 관료 체제’를 의미할 수도 있지만, 사실 그 뜻보다는 ‘기괴할 정도로 복잡하고 이해불가능한 시스템’을 의미한다. 미국인이라면 세금 한 번 신고하겠다고 국세청을 상대로 온갖 서류를 쓰고 또 쓰느라 골머리를 앓아야 하는데, 이것도 그들 입장에선 ‘비잔티움식 관료제’일 수 있겠다.

바로 이전에 쓴 글인 ‘나무위키와 동원 계정/외부개입의 문제‘는 외부 커뮤니티 사람들로 하여금 보편적인 위키의 룰을 숙지할 필요성을 주지한 바 있다. 그러나 위키 측에서도 자신들의 시스템이 ‘비잔티움식 관료제’가 아닌지 되돌아볼 의무가 있다.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규정은 신입 편집자로 하여금 그들의 ‘악의 없는 편집’을 단칼에 규정위반으로 만들어 삭제하고, 토론에서는 다른 곳에서는 전혀 문제 없는 발언마저 ‘해서는 안 될 말’로 하고 심지어는 신입 이용자를 차단하기까지 한다. 그러나 그 어떤 커뮤니티도 처음부터 룰을 완벽하게 숙지하고 활동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비디오 게임만 하더라도 최근의 게임들은 최대한 친절한 튜토리얼을 제공하려 하고, 게임 내에서 자연스럽게 시스템을 설명하고 초심자가 이해할 수 있는 것을 좋은 점으로 받아들이게 한다. 한국에서 ‘위키 사이트/위키 커뮤니티’란 개념이 결코 보편적인 것이 아니며, 오히려 ‘특이한 소수사회’에 가까움을 인지해야 한다. 이러한 말이 ‘위키가 규범을 추구하는 것은 나쁘다. 무규범 위키가 최선이다’ 라는 또 다른 극단을 말하는 것도 아니지만, 위키에 익숙한 유저들이 자신들이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룰다른 사람들에게는 전혀 직관적이지 않음과, 자신들에게는 필요하다 생각한 룰이 실은 만든 사람 소수의 편의만을 위하는 무쓸모하고 복잡하기만 한 룰이 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앞의 두 사항이 신입 편집자를 위축시키고 외부인으로 하여금 ‘특이한 소수사회’를 넘어 ‘병신들이 지x하는 곳’으로 인식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니트페어리에서 이전에 쓴 글에서는 외부 커뮤니티의 위키 몰이해를 비판하더니, 이번에는 위키의 룰을 비판함이 ‘양비론’처럼 보일 수도 있겠지만, 이 문제에서 순전히 잘못한 이는 없다. 둘 다 비판 가능한 지점이 있다면 둘 다 비판해야 한다.

국내 위키 중에 비잔티움식 관료제의 전형을 보여주는 것은 바로 나무위키이다. 나무위키의 전신인 리그베다 위키의 기본방침과, 나무위키에서 지켜야 할 것이며 아니면 반달이라고 규정된 나무위키 규정의 분량을 비교해보면 간단하다.  나무위키의 경우에는 규정 문서는 다음과 같다.

나무위키:기본방침, 나무위키:기본방침/문서 관리 방침, 나무위키:기본방침/이용자 관리 방침, 나무위키:기본방침/토론 관리 방침

나무위키:편집지침, 나무위키:편집지침/일반 문서, 나무위키:편집지침/특수 문서, 나무위키:편집지침/특정 분야, 나무위키:편집지침/등재 기준

무려 나무위키에는 규정으로서 숙지해야 하는 내용을 담은 문서만 10개나 존재하며, 각각의 문서들은 매우 매우 많은 분량을 가지고 있다. 즉, 이 내용들을 모두 숙지해야만 나무위키에서는 반달로 몰리지 않고 활동할 수 있는 것이다. 나무위키에 있는 유저들은 그게 얼마나 비정상적인지에 대해서 생각을 해 보기는 했을까?

나무위키의 유저들은 아직도 자신들이 위키백과보다 규정이 유연하다고 믿는 모양이지만(정확히는 위키백과에 대해 별 생각이 없는 것에 가깝겠지만), 저 정도의 규정은 위키백과(한국어 위키백과와 비교해서) 규정이 양이 많은지, 적은지와 상관없이 초심자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수준임은 확실하다. 특히, 나무위키의 경우에는 위키백과와 다르게 규정이 단순 명령문으로만 이루어져 있지, 그 규정이 왜 만들어졌는지, 무엇을 의도하고 있으며 어떠한 정신으로 해석해야 하는지도 전혀 나와 있지 않다. 바로 이전 글에서 재인용해보자.

○ 비정상적인 외부 개입을 금지한다.

– 나무위키:기본방침/이용자 관리 방침(2019년 1월 2일 기준)

○ 동원 계정(Meatpuppet)이란 위키백과의 총의 형성에 영향을 주기 위해서 논의에 참가시키는 자신의 아군이나 대리 소유의 계정을 의미합니다. 특히 신규 사용자를 외부로부터 동원해 총의에 부당한 영향을 주는 행위는 금지됩니다. 위키백과에서는 사용자의 편집을 좋은 뜻으로 보며 새로운 사용자의 편집도 선의에 의한 것으로 보고 있으므로, 동원된 계정은 좋은 뜻으로 보기 정책을 농락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신규 사용자를 동원해 특정한 견해가 지지받도록 가장하게 하거나 또는 되돌리기에 참여하거나, 총의 형성을 위장하는 행동은 금지됩니다. 신규 사용자가 똑같은 행동과 내용으로 그리고 문제되고 있는 논쟁의 참여라는 단 하나의 목적만을 위해 편집하고 있다면, 조치가 취해질 수 있습니다. 덧붙여, 상대방에게 동원된 계정(Meatpuppet)이라고 지칭하는 것은 불명예스러운 인상을 줄 수 있으므로 신중하고 주의깊게 사용해야 합니다.

– 위키백과:다중 계정(2019년 1월 2일 기준)

나무위키와 위키백과 둘 다 비정상적인 외부 개입/동원 계정을 금한다는 것을 말하고 있지만, 위키백과는 동원 계정이 위키백과 공동체에 어떤 문제를 주며 그래서 금지한다는 자세한 설명이 있는가 하면, 나무위키는 그저 외부 개입을 금한다는 말이 있을 뿐이다. 나무위키의 거의 모든 규정은 왜 만들어졌는지, 무슨 의도로 해석해야 하는지 전혀 말하고 있지 않으며, 규정을 만드는 사람과 집행하는 사람이 분리되어 있다 보니 만드는 사람의 의도와 전혀 다르게 규정이 악용되는 것도 가능하다. 물론 나무위키의 유저들은 ‘만든 사람의 의도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고 말한다.

나무위키가 ‘비잔티움식 관료제’화 되는 것은 서술상 이견차이로 인한 분쟁과 토론을 ‘죄악시’ 하여, 아예 그런 토론을 일어나지 않게 하려고 하는 경향이 크다. 나무위키의 ‘위키백과화’를 초래한 취소선 규제, 유머적 서술 규제, 집단연구 규제 등은 모두 특정한 서술들을 죄악시하고, 그것을 아예 규정으로 제약하여 ‘토론조차도 일어나지 않게’ 하려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일종의 규정 전체주의에 불과하다. 위키는 불특정 다수가 편집하므로, 서술상의 이견 차이로 인한 분쟁과 토론은 불가피한 사항이나 필요악에 가깝다. 그것을 죄악시하는 것은 위키의 근본 정신을 오해한 것이며(적어도 ‘개방형 위키’에서라면 말이다) 나무위키로만 위키를 접한 사람들의 편협한 사고이다. 또한 자신이 보기에 싫은 서술을(주관적 사항)을 위키를 좀먹는 죄악(객관적 사항)인 양 포장하여 그 서술이 나무위키에 어떠한 해를 끼치는지 객관적으로 입증된 바도 없이 집단주관을 객관적인 것으로 둔갑하여 특정한 종류의 서술마다 규제와 규정의 칼날을 들이대고 있다.

나무위키의 ‘비잔티움식 관료제’화 되는 규정에는 일정부분 저질 운영진들의 문제가 있었다. 나무위키는 (현재 나무위키에서는 전혀 찾아볼 수 없지만) 선거제로 뽑은 1기 운영진들이 친목질에 연관되어 거의 전원이 추방당하는 일이 있었으며, 그 후의 운영진들은 문제가 없던 적이 없었다. 나무위키 초창기 규정 제작자들은 상당한 재량성을 부여하고 유연한 처리를 희망했지만, 이런 식으로 운영진들이 스스로 무능함을 보일수록 운영진에 대한 불신은 커가고, 규정에 상당한 재량성을 부여하느니, 기계적인 규정 문항들을 범람시켜 ‘그 누가 보더라도 단 하나의 처리밖에 할 수 없도록’ 만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