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수정 날짜 : 2019/08/07

회원 전용이나 익명 전용이 아닌 대부분의 위키에서 유저들은 크게 세 부류로 나뉜다. 첫번째는 수적으로는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는 ‘익명 사용자’ 들이다. 많은 위키엔진이 가입하지 않고도 문서를 편집할 수 있게 제작되었고 가입하지 않은 유저의 경우 편집 시 사용했던 IP를 노출하는 것으로 작성자를 표시하게 된다. 비록 누가 누구인지 원칙적으로는 특정할 수 없지만 포괄적으로 동의를 받았기 때문에 저작권적인 문제를 해결한다.

다음 부류는 가입 후 문서를 편집하는 사용자들이다. 계정에 편집 이력이 남으며 편집과 토론 이력이 사용자의 정체성을 나타낸다. 수적으로는 위의 익명 사용자보다 적지만 이들은 대체적으로 장기간 활동하고, 많은 분량의 편집을 하기 때문에 위키 문서 형성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핵심적인 부류이다.

마지막 부류는 위키 자체의 운영에 간여하여 적극적으로 활동하거나 운영자에 속한 유저들의 부류이다. 대부분 편집과 운영활동을 병행하지만, 때로는 편집보다는 운영 활동에 전념하는 유저들도 생겨난다. 수적으로는 가장 소수이나 참여 시간이나 시스템적 권한으로 인해 위키에서의 발언권은 가장 센 편에 속한다.

우리가 오늘 살펴볼 부류는 첫번째의 익명 사용자들이다. 일부의 위키는 회원전용 위키로서 익명 사용자들의 참여를 막지만 대부분의 위키는 다수의 익명 사용자들이 활동하고 있다. 익명 사용자들 중 일부는 단지 가입이란 것 자체를 모르거나, 간단한 맞춤법이나 내용 수정을 위해 잠시 들렀다 가는 경우이다. 수적으로는 이런 사례가 다수를 차지할 것이다. 하지만 다른 경우도 있는데, 익명성 자체를 선호하는 부류와, 위키커뮤니티에 소속감이 없는 경우이다.

익명성을 선호하는 이유는 자신의 존재를 감춤으로서 편집에 있어서 분쟁 가능성을 회피하거나 쉽게 활동을 세탁할 수 있다는 점이 크다. 또는 민감하거나 문제소지가 있을 법한 편집을 주로 하는 경우에도 익명성은 중요하다. 반복된 편집으로 ‘꼬리가 잡히면’ 다수의 편집이 드러나서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프록시 서버나 VPN 등을 사용해서 IP조차도 우회하는 경우도 상당하다. 이들은 쉽게 나타나며 쉽게 편집하고 쉽게 사라진다. IP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바뀌기 때문에 이들은 자신의 정체를 드러내지 않고 편집을 해 온다.

익명성에는 장점과 단점이 있는데, 장점으로는 자신의 입장이나 페르소나 상 작성하기 힘든 내용을 작성할 수 있게 해 준다. 예를 들어 리그베다 위키의 ‘정전 시동’ 항목은 익명의 사용자가 대부분의 내용을 작성했는데, 당시의 평가로는 발전소 관계자가 매뉴얼을 보고 적은 게 아니냐는 의견이 다수일 정도로 자세한 내용이 들어가 있었고, 이는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낸 상태에서는 불가능했을 수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익명 편집자에게 관대한 위키는 위와 같은 ‘기여 폭탄’을 맞을 가능성이 있다. 또한 익명 사용자들은 자신의 평판과 관계 없이 발언을 하거나 외부에서 유입된 사용자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위키 내부의 문제에 대해서 솔직하게 발언할 수 있다. 일종의 옴부즈맨으로 볼 수 있는 것이다.

반면에 익명성은 반달리즘의 주요 수단이 된다. 대부분의 위키가 반달리즘이나 여론 조작에 직면할 시 익명 편집이나 토론부터 제한한다.(이런 것을 위키백과 계열 위키에서는 ‘준보호’라고 한다.) 그 이유는 경험적으로 익명 편집자가 반달리즘이나 여론 조작을 행한 경우가 많은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익명성과 IP 우회수단으로 무장한 사용자는 자신의 정체성을 감춘 채 반달리즘을 행하며, 차단되었을 시 곧바로 다른 IP를 사용하여 반달리즘을 반복한다. 이런 연쇄는 제 풀에 지쳐 반달리즘을 포기할 때까지 지속되며 명백한 위키의 해악으로 작용한다. 또한 외부에서의 선동이나 동원에(보통은 ‘포탈’이라고 부르는) 의해 유입된 사용자들은 위키의 사용자가 아닌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절대 다수가 익명 사용자들이다.

또다른 익명 사용자의 원인은 위키커뮤니티에 대한 소속감의 부재이다. 단순히 조금씩 편집을 하지만 위키에 가입해서까지 활동할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용자들이 많지만 특이할 점으로는 2015년에 리그베다 위키에서 있었던 사건 이후로 생겨난 일종의 사상인데, 위키에 가입한 사용자들은 결론적으로 ‘친목질’로 이어지기 때문에 잠재적으로는 타도해야 하며 위키커뮤니티는 붕괴되어야 하고 편집자들은 익명 사용자로서 문서 편집에만 임해야 한다는 사상이다. 디시인사이드에서 유래한 이 사상은 디시인사이드의 ‘유동닉’적 관점으로 위키에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하였고, 위키커뮤니티에 대한 소속감을 ‘바보같은 짓이자 일종의 예비친목질’로 간주하였다. 이런 사상은 2015~16년경 다수의 위키들에 강하게 영향을 미쳤으나 현재는 일부 잔재만 남긴 채로 사라진 상태이다. 또한 사용자의 위키 운영에 대한 관심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하였다.

그렇기 때문에 익명 사용자는 위키 입장에서 득도 될 수 있고 해도 될 수 있는 이중적인 존재를 지닌다. 많은 위키에서는 익명 사용자들의 이득과 손해와 관련지어 그들에게 어디까지의 권한을 허락해야 하는지에 대해 논의가 있어 왔고, 그 결과 ‘이등시민’ 적인 지위로 정착되게 된 것이다. 예를 들면 제한적인 편집권을 부여하나 운영에 관련된 사안에서 투표권이 없거나 발언의 신빙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편집자이나 ‘시민’이 아닌 그들은 어찌 보면 영주권자와 비슷한 느낌이라고 볼 수도 있겠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익명 사용자는 잠재성을 가지고 있는 존재라는 것이다. 익명 사용자가 있다는 것은 그들이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한 가입해서 장기간 활동하는 사용자로 변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또한 우리가 발견하지 못했을 우리의 문제점을 일꺠워줄 수도 있다.

반대로 익명 사용자는 위키커뮤니티의 일원으로서의 정체성이 없는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이들은 언제고 위키를 떠날 수 있으며 잠재적으로 위키커뮤니티의 활동에 걸림돌이 되거나 반달리즘을 자행할 가능성이 농후한 집단이 될 수 있다. 이들은 책임감 없이 아무 의견이나 던지며 위키의 발전이나 운영에 대해서 관심이 없으며 오히려 위키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이들을 비웃는다. 또는 여론 조작이나 동원계정, 또는 다중계정일 가능성이 높다!

위 두 의견은 서로 상반되나 공존한다. 그리고 둘 다 맞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무작정 익명 사용자를 부정할 수는 없고 반대로 익명 사용자가 정답인 것도 아니다. 익명 사용자는 가입 후 활동함에 따라서 실질적인 위키커뮤니티의 구성원으로 인정받으며 그 때가 되서야 진정한 ‘시민권’을 얻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라도 우리는 이들을 외부자가 아니라 잠재적인 동료로서 인식하는 것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