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수정 날짜 : 2019/08/07

위키에는 많은 글이 있고, 위키에서 다루어지는 주제는 대부분 그곳을 다루는 커뮤니티가 존재한다.

한국의 위키, 특히 ‘엔하계 위키’에 대해서는 각종 ‘특정 분야’커뮤니티의 여론은 대체적으로 하나로 수렴될 수 있다. ‘리그베다, 나무위키는 x같은 곳이며 그곳의 서술은 거르는 것이 낫다’ 이다. 관련 커뮤니티에서 그렇게 주장하는 이유는 크게 다음과 같다.

  1. 우리 커뮤니티의 서술은 정확하지만, 나무위키는 xx를 해봤는지도 알 수 없는 것들이 아무렇게나 써대기 때문이다.
  2. 1에서 파생되어, 우리가 설령 나무위키의 서술을 고쳐놓더라도 1에서 언급한 ‘아무렇게나 써대는 것들’이 또 엉터리 서술로 고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들이 나무위키 등지에 대해 내리는 결론은 다음과 같다. “나무위키를 끄고, 거기를 보는 것은 시간 낭비이며 우리 커뮤니티에서 정보를 찾는 것이 낫다”이다. 물론 후자의 문장은 노골적으로 주장하지 않지만, 나무위키를 끄라고 했을 때 ‘자신들의 커뮤니티에서 제공하는 정보가 더욱 전문적이며 여기서 보는 것이 더 좋다’ 는 생각이 암묵적으로 포함되어 있다. 물론, 엔하계 위키와 모든 위키에는 오류가 많다. 그러나 이 오류를 대하는 그 ‘커뮤니티들’의 주장에도 크나큰 문제점이 있다.

첫 번째로, 이들은 위키커뮤니티를 존중하려는 생각이 없다.  니트페어리의 이전 글에서 말하듯, ‘신념에 가득 차 있으면서’ 그 위키커뮤니티의 기본적인 관습을 존중하지 않으려는 이들은 위키커뮤니티의 입장에서 해로울 수밖에 없다. 위키 유저들을 낮춰보며 ‘우리들의 주장이 옳으니 너희 하찮은 위키 유저들은 따르라’는 고압적인 태도를 보인다면 당연히 그 주장이 옳건 그르건 간에 위키커뮤니티에서는 받아들일 생각이 없는 것이 당연하다. 이것은 ‘개방성을 지향하는 위키’에서, 자신들의 서술이 우선권이 있으니 타 이용자들의 서술이 배제되어야 한다는 것 자체가 정보서술의 우선권과 우월주의를 내세우는 것 뿐이며, 이는 곧 문서 사유화로 연결되어 결국에는 위키의 사상과 맞지 않는 행위가 된다. 해당 커뮤니티 내에서야 ‘다수의 담론’ 또는 ‘권위자의 의견’에 의해서 특정한 설을 정설로 따르는 것으로 ‘합의’되었을지라도, 그 합의에 동의한 적이 없을 뿐더러 그 커뮤니티에 종속되지 않은 위키에서 그들의 합의를 적용시키려면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지, 그들 나름의 전문성을 앞세운 ‘우선권과 우월주의’로 해결할 것은 아니다.

이 문제로 인하여 (상당히 억울함의 가능성이 높은) 나무위키가 공격을 받은 사례가 디시인사이드 ‘워해머 갤러리’와의 분쟁이다. ‘게임즈 워크샵’이 만든 미니어처 워 게임인 ‘워해머’ 프랜차이즈와 관련해, 리그베다 위키과 나무위키는 해당 게임에 대한 일정량의 작중 설정에 대해서 서술하고 있었고, 오랫동안 워해머 갤러리는 본 문서에서 서술하는 것과 거의 동일한 논리로 리그베다 위키와 나무위키를 ‘혐오’ 하고 있었으며, 거기에다가 ‘불펌 당했다’는 논리까지 겹쳐 있었다. 2016년 3월 경, 한 나무위키의 유저가 디시인사이드 워해머 갤러리를 저격하는 서술을 작성한 것을 시작으로 분노한 디시인사이드 워해머 갤러리의 유저들이 대거 나무위키에 들어와 논쟁을 시작했으며, 리그베다 위키 출신이었던 ‘s’유저가 이에 합세하여 ‘나무위키에서 워해머 관련 서술을 모두 삭제하여 불펌을 없애야 한다’라는 규정 토론까지 발제할 정도였다. 1차 규정 제정 시도는 부결되었으나, 2016년 5월 경에 또 다른 분쟁이 발생하여 디시인사이드 워해머 갤러리의 2차 침공이 일어났으며, 또 다른 유저의 활약에 의해 해당 규정이 만들어졌다. 물론 나무위키 및 리그베다 위키에 있던 워해머 관련 문서들의 일부 부정확성은 지적될 수 있으나, 위키에서의 부정확성은 항상 상존하는 문제이며 절대 다수의 경우에 위키커뮤니티는 이의를 제기한 유저의 참여를 유도하여 그 문제를 해결하거나, 자체적으로 토론을 거치쳐서 해결한다. 그렇기 때문에 그것이 일부 혹은 전면 수정이 아닌 ‘전면적으로 삭제’ 되어야 할 이유는 전혀 없었다는 것은 확연한 문제이다. 나무위키에서는 (다른 곳에서 욕을 먹을지언정) 리그 오브 레전드나 스타크래프트 등 관련 문서의 서술이 ‘부정확하다’는 이유로 문서를 통삭제한 것은 아니었기 때문이었다.

이 때 디시인사이드 워해머 갤러리 유저들이 부린 추태들 중 가장 큰 것은 자신들의 ‘설정 번역’이 ‘리그베다 위키와 나무위키에 불펌’ 되었다고 주장한 것이었다. 그러나 2차례에 걸친 나무위키 내 토론에서 그들 중 누구도 구체적으로 어느 글이 어떻게 불펌되었는지 단 하나도 제시하는 이가 없었다. 1이는, 위키 사이트와 일반적 커뮤니티 사이트의 ‘역사성’ 차이에서 기인한 것으로 추정된다. 위키 사이트의 경우에는(누군가가 고의적으로 로그를 삭제하지 않는다면) 편집 기록이 기본적으로 1문서 단위로 모두 보존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게시판형 커뮤니티의 경우 한 게시판 내의 뻘글, 질문글, 잡담글 등이 뒤섞이게 되어 게시물들의 히스토리가 ‘복잡하게’ 뒤섞이게 되고, 게다가 디시인사이드의 저질스러운 검색 기능까지 겹치면 과거에 무슨 글이 언제 쓰여졌는지 찾기는 어려워진다. 그러나 디시인사이드 워해머 갤러리 유저들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친다면, 이들은 자신들의 ‘설정 번역’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거나 할 생각도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당시 나무위키 등지에서 워해머 갤러리를 옹호하는 사람들의 논리는 ‘너무 오랫동안 불펌되어서 이제는 근거를 제시하기 어려울 지경이다’ 였지만, 그 주장이 진지하게 받아들여졌다는 것은 ‘무근거 유죄판결’이나 다름이 없다. 1 차 규정 제정 시도 당시, 나무위키에서는 디시인사이드 워해머 갤러리 유저 및 옹호파들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는 않았지만, 따로 저작권 관련 문제를 신고받는 게시판이 신설되었고 이를 신고할 절차가 주어졌지만, 정작 디시인사이드 워해머 갤러리의 그 누구도 자신의 어느 글이 언제 불펌되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않았다. 과연 불펌이 있었던 것이 사실인가? 그리고 애초에 해당 설정들의 저작권은 모두 GW에 있는데, 워해머 갤러리 유저들이 어떻게 저작권을 주장할 수 있는가?2첨언하면 그들은 GW에서 워해머 관련 설정을 공유해도 좋다는 허락을 받았다고 주장하지만, GW는 그들이 (생각보다 큰) 인터넷 커뮤니티가 아닌 소규모 보드게임 커뮤니티로 이해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더군다나 그들 자체가 ‘그들끼리만 돌려보겠으니 허락해 달라’는 식의 요청을 했으므로, 그것이 그 번역물에 대한 ‘배타적인 권리’를 얻었다는 증명 자체로 인식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심지어, 이들이 정말로 ‘자신들의 권리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그들의 권리(일단 1차적 저작권의 문제를 차치하고)를 보호하려 한 것인지도 의문인데, 이 사단이 벌어지고 얼마 지나지 않아 리그베다 위키의 한 유저가 나타나 공개적으로 디시인사이드 워해머 갤러리에 사과문을 게시하고(링크) 리그베다 위키는 적극적으로 불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관련된 제보를 리그베다 위키 게시판뿐만 아니라 여기서도 받겠다는 글을 받았다. 그러나 그 누구도 리그베다 위키를 향해 ‘그곳에 게시되어 있다는 불펌된 글들’에 대해 삭제 요청을 하지 않았다. 비록 리그베다 위키가 껍데기만 남았다지만, 그곳에 (디시인사이드 워해머 갤러리 유저들의 주장이 맞다면) 불펌된 글들은 여전히 있는데 말이다. 단지 이들은 ‘위키를 향해 우월감과 힘의 표출’을 하고 싶었던 것뿐이 아닐까?

두 번째로, 위키와 커뮤니티에서 텍스트가 배치되는 형식의 차이를 지적할 수 있다. 사실 한국의 수많은 커뮤니티들(위키커뮤니티를 포함해서) 중에서 위키식 서술 방식은 비교적 ‘소수파’에 속한다. 대다수의 커뮤니티는 BBS(게시판) 형식이든 스레드(5ch, 4chan, 스레딕 등의 방식)의 방식이든,  사용자 A의 글은 A대로, B의 글은 B대로 존재한다. 모든 글들은 제각기 독립적인 공간을 차지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경우 운영자가 아닌 한 어떤 글에 대해서 타 유저는 전혀 간섭할 수 없는 ‘독점권’을 갖는다. 그 글에 오류가 있다면 댓글을 달거나, 혹은 ‘저격’ 하는 방식으로 그 글에 대해 반론하고 반박할 수 있지만 결코 ‘그 글 자체를 없애버리거나 바꿔버릴’수는 없는 것이다. 하지만 위키의 경우에는(개인위키는 제외하고), 일단 해당 위키의 편집권이 있는 사람이라면 그들 사이에는 전혀 ‘독점권’이 없다.  누군가 위키에 써 놓은 글은 바뀔 수 있으며, 오류가 있다면 ‘언제 그 글이 있었냐는 듯’ 글의 내용을 ‘올바르게’ 바꿔버리거나 삭제할 수 있다. 그리고, 일반적인 위키에서는 편집자가 부각되지 않는다. 나무위키나 위키백과, 리브레 위키 등은 ‘내 의견은’, ‘편집자 xx는’을 드러낼 수 없다. 문서의 역사에서야 누가 무엇을 썼는지 다 나타나지만, 문서 그 자체에서는 결코 특정인,  작성자를 어필할 수가 없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위키가 ‘백과사전’이라고 착각한다. Wikipedia의 한국판이 ‘위키백과’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것도 있지만, 위키는 백과사전이 아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위키를 백과사전이라 생각하므로, 어떤 위키에 적혀있는 ‘현재 버전’이 곧 위키의 공식 의견이자 정설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적지 않은 사람들이 위키에 있는 내용을 자신이 직접 ‘수정’ 할 수 있다는 것도 아직도 모른다. 그러나 현재 버전은 단지 특정 유저가 자기의 견해를 써놓은 것에 불과하다. 그것은 BBS/스레드 형식 커뮤니티로 치면 단지 유저 A의 의견일 뿐이다. 하지만 많은 커뮤니티에서는 이를 이해하지 않는 것인지, 하나의 잘못된 의견이 발견되면 편집자 A의 탓으로 돌리기보다는 ‘위키’의 탓으로 돌린다. 사실, 논쟁은 ‘특정 분야’와 관련된 커뮤니티에서도 항상 일어나는 것이다. 그곳에서도 이견이 있으며, 토론이나 말싸움, 키보드배틀의 형식으로 의견 대립이 일어난다. 대부분 인터넷 커뮤니티는 여기서 예의보다는 막말, 욕설이 오가며, 여기서 ‘패배자’는 비추, 욕설 등의 ‘징벌’을 받고 물러난다. 하지만 위키에서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것 자체로는 처벌이 일어나지 않는다. 바로 이 문화 차이에서 일반적인 형태의 커뮤니티가, 다른 ‘예외적인’ 형태의 커뮤니티인 위키커뮤니티의 작동방식을 이해하지 못하고, 그곳의 룰을 따르려 하지 않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