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수정 날짜 : 2019/08/07

우리는 흔히 어떤 ‘위키’를 가르킬 때 다음 몇 가지를 혼용한다.

  • 특정한 위키 사이트
  • 위키 문서 또는 위키 문서들의 집합
  • 위키 유저들

세 가지 모두 특정한 대상을 가르키는 데 유용한 대상이고 각각이 서로 탐구할 만한 대상이지만 오늘은 셋 중 ‘위키 유저들’에 대해서 탐구해 보도록 하겠다.

유저들은 특정한 사이트에 정착하거나 여러 위키를 돌아다니면서 활동한다. 문서를 열람하다가 잠깐잠깐씩 수정하거나 곧 떠나가는 사람들도 있고 애정을 가지고 문서를 처음부터 만들어가는 사람들도 있다. 또한 여기서 더 나아가서 위키의 운영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도 있다. 이 사람들 모두를 ‘위키 유저’라고 부를 수는 있지만 활동 영역과 활동 기간과 같은 조건들이 다른 것이다. 하지만 이들이 모두 특정한 위키의 유저라는 인식을 가지고 활동한다면 이들의 집합을 일컬어서 ‘위키커뮤니티’라고 한다.

그러면 위키커뮤니티의 정의에 대해서 말했으니 이 분류가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생각해 보아야 한다. 우선 ‘위키커뮤니티’에서 ‘위키’란 단어를 떼면 ‘커뮤니티’가 되는데 여기서 위키커뮤니티의 기초적인 속성을 발견할 수 있다. 커뮤니티란 말을 들으면 우리가 일반적으로 ‘커뮤니티 사이트’라고 부르는 오늘의유머나 SLR클럽, 루리웹같은 사이트가 생각나는데 위키커뮤니티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사람들이 모여서 서로 대화하고 활동하는 공간이라는 것이다. 여기서 첫번째 명제를 도출할 수 있다.

  • 위키커뮤니티는 ‘커뮤니티’이다.

위의 명제가 가장 중요한데 위키의 커뮤니티성과 곧바로 관계되어 있기 때문이다. 위키커뮤니티 없는 위키란 매우 달성 불가능한 요건 몇 가지가 충족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특수한 상황이라면 불가능하지도 않다.)

하지만 위의 명제만 가지고는 위키커뮤니티란 개념을 절반도 형성할 수 없다. 위키커뮤니티에서 ‘커뮤니티’를 떼면 ‘위키’가 남는다. 따라서 아래와 같은 명제가 도출된다.

  • 위키커뮤니티는 ‘위키를 위한’ 내지는 ‘위키와 연관된’ 커뮤니티이다.

위의 명제를 통해 위키커뮤니티의 중요한 속성이 하나 더 도출된다. 바로 위키와의 연관성이다. 아무 커뮤니티나 위키커뮤니티가 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최소한 위키와 연관되어 있어야 위키커뮤니티라고 부를 수 있는 것이다. 예를 들어서 A란 위키의 사용자들을 통칭하면 위키커뮤니티가 된다. 위키 사용자들이 위키를 주제로 모인 커뮤니티이기 때문이다. 반면에 위키를 주제로 한(위키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포럼 사이트도 위키커뮤니티라고 할 수 있다. 위와 마찬가지로 위키 사용자들이 위키를 주제로 모인 커뮤니티이기 때문이다. 이 구분은 특정한 위키 사용자만으로 한정된 정의를 넓게 확장시켜준다.

하지만 일단은 정의를 협소화시켜서 ‘특정한 위키의 유저들’만 위키커뮤니티로 정의해보자. 그렇게 하면 위키커뮤니티의 기능에 대해서 이해하기가 쉬워진다. 위키라는 플랫폼은 특정한 컨텐츠(문서로 협소화시킬 수 있음)를 다수가 협업해서 작성하는 플랫폼이기 때문에 유저 간의 대화 내지는 충돌이 존재한다. 이를테면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 2명이 문서를 편집하다 의견충돌이 난 경우이다. 이 2명만이 서로 토의를 하는 등의 방법으로 의견조율을 한다면 당사자 간의 협의가 되지만 위키의 특성 상 제3자가 개입해서 특정한 입장에서 의견을 낼 수도 있고 조정이나 중재를 할 수도 있는 것이다. 이것이 위키커뮤니티의 기본적인 기능이다.

여기서 더 나아가서 사람들이 위키의 문서를 읽고 문서의 내용에 대해서 대화를 한다면 어떻게 될까. 불특정 다수가 검토하고 평가를 함으로서 위키의 문서는 더 정확해지거나 커뮤니티의 특성에 맞게 변화한다. 이것이 위키커뮤니티의 두번째 중요한 기능이다. 위키 유저 각각이 서로 피드백을 함으로서 그들의 공통적인 특성이 더 강하게 반영되는 것이다. 위키 문서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위키의 ‘정책’ 이지만(ex: 위키백과는 ‘백과사전’이기 때문에 ‘백과사전의 형식’대로 편집을 한다.) 특정한 ‘뉘앙스’라던가 문서의 구조 같은 것들이 암묵적으로 영향을 받게 된다. 예를 들어 엔하계 위키로 불리는 위키들은 유저들이 공통적으로 보이는 편집 성향으로 인해서 비슷한 문서 양식을 가진다. (취소선의 사용, 암묵의 룰 적용 등)

사람들이 모이다 보면 정책에 대해 이견이 있거나 더 추가하고 싶은 요소가 생기기 마련이고 유저들은 대화를 통해 이를 정책에 반영하려고 한다. 그렇게 해서 위키의 정책도 ‘커뮤니티의 특성에 맞게’ 수정된다. 위키의 운영 형태에 따라 그 정도는 다르지만 직접적으로나 간접적으로나 영향을 끼치게 된다. (커뮤니티에 독립적인 인물이 독재적으로 운영하는 위키 사이트라면 반영도는 0이 되고, 완전한 민주주의 형태의 운영을 하는 사이트라면 반영도는 상당히 높게 잡을 수 있다.)

그리고 커뮤니티가 형성됨에 따라 커뮤니티 자체적으로 필요한 기능들이 생겨나고, 이를 위해서 ‘위키와는 별개의 커뮤니티적인 요소’가 생겨나게 된다. 기본적으로 위키만 있으면 편집지침만 있으면 된다. 하지만 커뮤니티적인 요소가 추가되기 때문에 커뮤니티를 유지하기 위한 활동을 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위키백과를 기준으로 생각하자면 관리자를 선출하기 위한 정책이나 중재를 위한 정책들은 위키와는 상관 없이 위키커뮤니티를 위한 요소라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위키에서 커뮤니티가 필요하냐’란 질문이나 ‘위키는 커뮤니티가 아닙니다’란 말은 무의미하다. 사람이 모인 시점으로부터 커뮤니티가 형성되고, 이런 커뮤니티 자체가 위키를 유지하는 가장 중요한 원동력이 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