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생각

위키에 쓸 수 있는 것과 쓸 수 없는 것

‘위키’라는 말의 어원은, 위키백과에 따르면 하와이어 ‘위키위키’, ‘빠르게’라는 뜻을 가진 단어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위키 사이트의 정보는 ‘빠를’ 수는 있다. 그러나 ‘모든 것을 아우를’ 수는 없다. 대부분의 위키에서, 정말로 모든 것을 쓰도록 허용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더 보기

포크위키의 딜레마

위키의 구성요소는 무엇일까? 여러 가지가 떠오르지만 개중에서 필수적인 요소로서는 문서, 위키커뮤니티, 플랫폼을 뽑을 수 있다. 문서가 없으면 위키로서 의미가 없고, 위키커뮤니티가 없으면 문서를 만들 사람이 없고, 플랫폼이 없으면 물리적으로 존재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그렇기...

더 보기

위키 시스템 – 과연 돈벌이가 되는가?

한번은 저자에게 재미난 제안을 건낸 사람이 있었다. 그 사람의 제안은 다음과 같았다. ‘독립위키를 만들어서 이걸로 돈을 만들어 보려고 하는데, 같이 참여하실렵니까?’ 지금이나 당시나 위키 시스템이 돈이 된다는 생각은 없다. 물론, 위키 시스템은 충분한 경영도구가...

더 보기

위키에서의 분쟁에 대해서: 정치

정치(政治, politics)에 대해 가장 널리 쓰이고 있는 학문적인 정의는 데이비드 이스턴(David Easton)이 내린 “가치의 권위적 배분(authoritative allocation of values)”이다. – 위키백과, “정치“ 문서 니트페어리는 일전에 ‘위키에서의 분쟁에 관하여’ 시리즈의 제 1편(?)으로 ‘종교 분쟁‘을 언급한 바...

더 보기

엘리트주의와 대중주의 – 위키에서의 경우

위키는 기본적으로 불특정 다수의 편집을 전제로 하나, 무제한적으로 불특정 다수에게 편집을 개방한다면 잠재적으로 반달리즘에 노출된다는 점에서 어느 위키던 간에 일정한 제한을 두게 된다. (이것에 대해서는 이 글을 먼저 참고하는 게 좋다.) 하지만 이 글은...

더 보기

위키에서의 분쟁에 대하여: 종교

위키에서는 하루가 멀다하고 다양한 주제의 논쟁이 벌어지는데, 가장 비중을 많이 차지하고 치열한 논쟁은 물론 정치 논쟁이지만 그것 못지 않게 종교에 관한 논쟁이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 정치 논쟁과 다르게 종교 논쟁은 종종 극단적인 결과로 이어지는데,...

더 보기

정보서술의 우선권과 독점권

위키에는 많은 글이 있고, 위키에서 다루어지는 주제는 대부분 그곳을 다루는 커뮤니티가 존재한다. 한국의 위키, 특히 ‘엔하계 위키’에 대해서는 각종 ‘특정 분야’커뮤니티의 여론은 대체적으로 하나로 수렴될 수 있다. ‘리그베다, 나무위키는 x같은 곳이며 그곳의 서술은 거르는...

더 보기

위키, 당신의 믿음직한 출처로서 가능한가?

일단 이 이미지를 보고 시작하자, 이 트위터 하는 사람은 낙원상가에 대한 한 ‘연구서’를 보고 있는데, 거기서 나무위키를 인용하였다는 이유로 해당 자료 자체를 공격하고 있다. 이 이미지는 나무위키를 인용하는 것에 대한 여론을 보여주는 좋은 표본이라고...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