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탐방

위키에 쓸 수 있는 것과 쓸 수 없는 것

‘위키’라는 말의 어원은, 위키백과에 따르면 하와이어 ‘위키위키’, ‘빠르게’라는 뜻을 가진 단어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위키 사이트의 정보는 ‘빠를’ 수는 있다. 그러나 ‘모든 것을 아우를’ 수는 없다. 대부분의 위키에서, 정말로 모든 것을 쓰도록 허용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더 보기

오프라인의 탈 중앙화 위키, 학술 공동체

이제까지 우리는 블록체인 위키에 대한 글들을 써왔다. 그 글들은 대부분 현재 블록체인 위키의 구조적인 약점들을 잘 집어내고 있다. 여기서 우리가 생각해봐야 할 점은 다음과 같다. 우리는 ‘비판’에는 능숙하다. 그러나, 반대로 우리는 어떤것에 대한 이상을...

더 보기

블록체인 위키 – 결론

지난 글에서 숙제로 남긴 주제가 있다. “자신의 의견을 돈까지 써가면서 관철하느니 개인 사이트를 파는 게 더 효율적이다.” 이것은 에브리피디아만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위키의 문제이다. 자신이 쓴 글의 내용은 위키에서 얼마든지 이견에 따라 수정되거나 지워질...

더 보기

블록체인 위키 – 이전 글에 대한 반론과 반박

앞선 이야기에서 필자는 블록체인 기반의 위키인 에브리피디아에 대해서 분석해 보았다. 에브리피디아는 지금까지의 위키와는 확연히 다른 구조를 보여 주었다. 지난번 글은 구조적인 분석에 대해서 주로 적었지만, 이번에는 실질적인 이야기를 적고자 한다. 그러기에 앞서서 이 글에...

더 보기

과연 모두를 위한 백과사전일까?

몇달 전에 한 위키의 유저로부터의 연락이 왔었다. ‘에브리피디아’라고 불리는 이 위키에서 한국 커뮤니티 활동을 주도하는 이 유저는 기존의 위키와는 전혀 다른 모델의 위키 사이트를 소개하며 본인과의 만남을 제안하였다. 필자는 그 요청에 답하진 않았지만, 이...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