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위키 – 결론

지난 글에서 숙제로 남긴 주제가 있다. “자신의 의견을 돈까지 써가면서 관철하느니 개인 사이트를 파는 게 더 효율적이다.” 이것은 에브리피디아만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위키의 문제이다. 자신이 쓴 글의 내용은 위키에서 얼마든지 이견에 따라 수정되거나 지워질...

더 보기

블록체인 위키 – 이전 글에 대한 반론과 반박

앞선 이야기에서 필자는 블록체인 기반의 위키인 에브리피디아에 대해서 분석해 보았다. 에브리피디아는 지금까지의 위키와는 확연히 다른 구조를 보여 주었다. 지난번 글은 구조적인 분석에 대해서 주로 적었지만, 이번에는 실질적인 이야기를 적고자 한다. 그러기에 앞서서 이 글에...

더 보기

과연 모두를 위한 백과사전일까?

몇달 전에 한 위키의 유저로부터의 연락이 왔었다. ‘에브리피디아’라고 불리는 이 위키에서 한국 커뮤니티 활동을 주도하는 이 유저는 기존의 위키와는 전혀 다른 모델의 위키 사이트를 소개하며 본인과의 만남을 제안하였다. 필자는 그 요청에 답하진 않았지만, 이...

더 보기

당신들의 판단력은 어디로 갔는가

중재자는 중재가 매우 어렵거나 중재 결론 도출을 하기 힘들 경우, 문의 게시판을 통해 사측 관리자에게 강제 결론 도출을 요청할 수 있다. 이 경우, 사측 관리자는 더 이상의 중재와 이의 제기 없이 즉시 강제 결론...

더 보기

자유 공유를 위한 CCL의 비자유적 역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Creative Commons Liscence, 이하 CCL)는 미국의 법학 교수인 로렌스 레시그가 고안한 자유저작물 배포 규약이다. 현행 대부분 국가에서는 저작권법에 대한 국제적 베른 협약에 의하여 법적으로 ‘저작물’로 인정될 수 있는 것은, 별다른 조치 없이 그것이...

더 보기

한국어 위키백과 관리자에 대한 단상

위키의 관리자가 된다는건 위키러 중 누군가에겐 꿈과 같은 일일 것이다. 일단, 자신의 닉네임이 널리 알려지게 되고, 다른 유저에게 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과 더불어 다른 사용자들에게 존경(?) 받을 자격까지 생기니 말이다. 여기서는 한국어...

더 보기

위키계 국제법

‘위키커뮤니티‘의 특성 때문에 우리는 보통 위키를 하나의 사회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사회의 운영에 대해서 가장 이해하기 편한 모델 중 하나가 국가 모델이기 때문에 위키의 운영은 하나의 국가와도 같은 특성을 가진다.(하지만 이것이 다 맞는 것은 아니다....

더 보기

Pray for 준큰풍!

모든 위키가 가질 만한 고민이 하나 있다. ‘무엇을 적고 무엇을 적지 말아야 할 것인가’란 질문에는 어느 위키라 하더라도 명확하게 답하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위키의 정책이나 위키커뮤니티의 성향에 따라 스펙트럼적으로 ‘적합한 글’과 ‘적합하지 않은 글’은...

더 보기

근거의 근거의 근거

이 글에서 ‘출처‘가 뭔지에 대해서 기초적인 설명을 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 글에서는 ‘출처’를 확장해서 ‘근거’에 대한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한다.  위키백과가 아닌 다른 위키에서는 일반적으로 논쟁 방지를 위한 근거 제시가 주로 관찰된다고 전 글에서...

더 보기

위키의 글은 어디에서 오는가

사람들이 위키에 글을 쓸 때 여러 가지 기반 자료들이 작용한다. 위키의 서술에는 자료가 필요하지 않고 머리 속에서 바로 나올 수 있는 서술들도 있지만, 작성하기 위해서는 자료를 참고하면서 적어야 하는 글도 있다. 그리고 머리 속에서...

더 보기